미소짓게만드는최근신작합니다C_0 > 스마트폰팁 | 밴더

미소짓게만드는최근신작합니다C_0 > 스마트폰팁

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팁

미소짓게만드는최근신작합니다C_0

페이지 정보

본문

거리에 바람이 세게 분다. 키가 멀쑥한 미루나무가 몸 전체를 흔들리고 있다. 구름과 닿아 있는 나무 꽂지를 올려다본다. 우듬지가 제일 둔한 것 같다. 그러나 나무는 바람이 시키는 대로, 하나인 것처럼 순하게 몸을 맡긴다. 지금 미루나무는 어떤 이와 함께 하는 것일까. 눈에 보이지 않는 대기 중 먼지일까. 아니 제 몸을 함께 나눈 형제, 가지와 잎사귀와 함께 한다. 그들도 제 나름의 고유한 이름과 성격이 있건만 분분하지 않고 하나로 움직이고 있다. 외양이 예쁜 미인을 전취(戰取)하기 위해서 급급해하는 남자의 수는 많으나 마음이 고운 미인을 찾아내려고 애쓰는 남자의 수는 극히 적음을 곧잘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호화찬란하게 포장한 상품 속에서 진짜와 가짜를 분별하기 곤란하듯이 최신식으로 메이크업한 얼굴 속에서 누가 진정 좋은 사람인가를 발견하기 힘든 데도 이유가 있으리라. 사랑했던 사람의 무덤 앞에 묵연히 선 듯, 내 마음과 발걸음은 차마 이 빈 집터 앞에서 떨어지지가 않았다 남편 잡아먹은 사마귀를 내가 의심하는 이유는 그 녀석 말고는 아무도 혐의자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 잘 가라 내 사랑아, 내 너를 위해 춤을 춰주마. 국보인 칠불암은 암자의 마당에 나앉아 있고 보물인 마애보살상은 찾아오기 힘들 정도의 벼랑 끝에 숨어 있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나는 사방불이나 삼존불 보다 마애보살상이 더 마음에 끌린다. 아마 칠불암에서 느끼는 달빛 냄새도 이 보살상이 입고 있는 얇고 보드라운 실크 이미지의 천의(天衣)가 바람에 일렁거리면서 바람기 많은 달빛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기 때문이리라. 운명인데 운명인데어찌하라구… 78ad9c143ad47a630c2f3bc902a22923.gif
'윤동주, 달을 쏘다.'의 장면. 후쿠오카 감옥에서 만난 윤동주와 송몽규가 껴안고 울고 있다. [사진 서울예술단] 윤동주는 1945년 2월 16일 후쿠오카 감옥에서 죽었다. 그와 함께 수감돼 있었던 송몽규도 윤동주가 간 지 23일 뒤인 3월 10일 죽었다. 생전의 송몽규는 면회 온 친척에게 “매일 이름 모를 주사를 맞는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동주가 생체실험으로 희생됐다고 주장하는 유일한 근거다.

딜도

일본오나홀

비밀의 직업은…성인용품점 운영입니다

오나홀

콘돔

성인용품

성인용품 존슨 성인용품점 아버지 앞 작은 다탁에는 포도주에 생강 절편, 가위로 꽃문양을 낸 구운 오징어, 잘 깎은 사과 들이 얹혔다. 나름대로는, 귀한 손님들에게만 내놓는 우리 집 접대용 주안상이었다. 그날의 귀한 손님은 바로 나를업고 집에 데려온 인부였다. 인부는 그나마도 감지덕지했는지 죄를 지은 사람처럼 굽신거리며 아버지가따르는 술을 받았다. 애가 참 똑똑하다고, 주소를 또박또박 말해서 집을 잘 찾아올 수 있었다고 인부가 말했고, 아버지는 소리내어 웃으면서 다시 인부의 술잔을 채워주셨다. “--올시다” 하는 아버지의 독특한 어투도 여러 차례 발휘되었다. ‘아직 어린’ 나이에 ‘탁월한 기억력’으로 집 주소를 기억해 ‘또렷한 발음’으로 말해서 살아서 집에 돌아온 나는 적어도 그날 하루만은 우리 집에서 참으로 귀하디 귀한 아들일 수 있었다. 우리 앞에 저만치 그 초로의 신사와 부인이 손을 잡고 어두워지는 고요한 산길을 여유로운 발걸음으로 가고 있었다. 아무래도 우리의 발걸음이 더 빠른 듯 거리가 좁혀지고 있었다. 나는 발걸음을 늦추었다. 그들을 추월함으로 피차간의 고즈넉한 분위기가 깨어지는 불편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상호명: 밴더 주소: 서울시 강동구 올림픽로 660 B107호
사업자 등록번호: 212-86-11967 대표자: 배경수

copyright(c)2012 by vender All right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